본문 바로가기

일상정보 Daily information25

서울 아파트 시세 서울 아파트 시세 서울 아파트 시세가 하락을 맞고 있는 가운데 수도권은 +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방이나 서울 쪽은 단기적으론 -로 하락이 지속되면서 중기, 장기적으로는 아직까지는 +를 유지하고 있다. 서울 지역이 전주 대비 -로 하락한 가운데 하락폭을 더 키운 상태다. 보통 전망을 할 때 단기 전망, 중기 전망, 장기 전망을 한다. 단기는 주간이라고 생각하면 되고 중기 같은 경우는 2020년도 누계 기준으로 +면 아직까지는 괜찮다고 볼 수 있고 장기로 봐서는 작년 동기 대비와 비교해서 작년보다 분위기가 나면 +고 작년보다 분위기가 안 좋으면 -다. 서울 아파트 시세를 먼저 보면 단기, 중기, 장기로 보면 단기는 -로 꺾였고 중기, 장기는 아직까지는 +를 유지하고 있는 지역이라고 볼 수 있다. 하락폭을 전체.. 2020. 4. 17.
2020 부동산 전망 2020 부동산 전망 코로나 19와 세계경제위기 때문에 부동산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앞으로의 부동산 전망에 대해서 알아보자. 보통 통상적으로 주택경기에 민감한 것이 소비자들보다는 주택사업을 하고 있는 건설업이 훨씬 더 민감할 수 밖에 없다. 주택 경기에 따라 분양실적이 엇갈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소비자들보다 건설업이 3월, 4월을 대비해서 주택경기 지수를 엄청 부정적으로 보면서 보릿고개를 지나고 있다는 인상을 보여주고 있다. 주택산업 연구원이 발표한 자료를 보면 주택사업 경기 실사지수다. 4월은 전국 전망치가 42.1로 전월대비 8.9 하락해서 50 밑으로 떨어졌다. 이 지수는 85 이하면 경기가 안 좋다고 볼 수 있고 85~115 구간에는 보통이라 볼 수 있으면서 115 이상이면 화랑이라고 생각하.. 2020. 4. 16.
편두통 원인과 대처법 편두통 두통은 주변에서도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이 호소하는 질환이다. 머릿속이 울리면서 구역이 나며 머리도 아프고 잠도 안 오는 증상을 겪는다. 편두통을 걸린 환자들은 흔히 어깨결림, 불면증, 기분장애 등을 동반한다. 편두통은 실제로 겪어보지 않은 사람들은 모른다고 할 정도로 고통의 정도가 심하다고 알려져 있다. 편두통에 걸린 환자들은 "머리를 바늘로 찌르는 것 같다.", 뇌를 밀가루로 반죽하는 것 같다."라고 표현할 정도로 고통의 정도가 심각한 것을 알 수 있다. 편두통이 제일 심했을 때의 통증 정도를 보면 10점 만점에 평균 8점이다. 출산 후에 고통인 7점보다 더 심한 것으로 확인되고 평소에도 70%이상의 환자가 일상생활이 제한이 되는 5점 이상의 통증이 있다고 답했다고 한다. 편두통 환자들은 한 달.. 2020. 4. 12.
허리 통증 원인 허리 통증 원인 현대인들은 몸으로 일을 하는 것보다 앉아서 일하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그래서 활동량이 적어지게 되고 앉아있다 보면 허리 통증을 많이 느낀다. 성인에 80%가 목이 아프던가 허리가 아프다. 허리 통증 원인을 알기 전에 허리의 구조를 알아야 한다. 척추라고 이야기를 하면 목부터 등, 허리 세분류로 나뉘는데 경추, 흉추, 요추라고 한다. 이 세 개를 통틀어서 척추라 한다. 그림에서 보면 s자 형태로 곡선이 잘 보여야 하고 앞에서 봤을 때는 일자형이다. 하단 부분 다섯 마디가 허리다. 척추뼈는 뼈로만 되어있는 것이 아니라 뼈하고 뼈 사이에 말랑말랑한 물렁뼈가 있다. 이 물렁뼈가 하는 일은 몸을 움직일 수 있게 관절역할과 동시에 몸이 충격을 받을 때 충격을 흡수해주는 역할을 한다. 요추인 경우에.. 2020. 3. 25.
패혈증 이란? 패혈증이란? 의학적으로 패혈증이라는 병은 한 마디로 피가 썩는다라고 이야기하고 세균이 혈액 속을 마구 돌아다니는 상태를 패혈증이라고 한다. 인체가 경험할 수 있는 가장 위중한 초응급 상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원래는 우리의 모든 혈액은 원칙적으로 무균 상태이다. 우리의 백혈구가 강력한 면역시스템을 통해서 외부에 세균이 설령 들어온다 하더라도 모조리 다 죽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면역이 하면 세균의 침투를 막을 수 없어 머리에서 발끝까지 모든 장기가 망가지게 된다. 그래서 괴사에 빠지고 가스가 차고 부풀어 오르게 되며 복압이 증가하게 된다. 이렇게 압력이 증가하면 주의에서 혈액이 도달하지 못한다. 만약 수술을 했다고 가정하면 수술부위 상처가 아물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이럴 때는 다시 수술한 부.. 2020. 3. 23.
퇴행성 관절염 증상 퇴행성 관절염 증상 퇴행성 관절염란 무릎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뼈 끝 연골에 퇴행성 변화나 마모로 인해서 통증이나 부종 같은 질환들을 퇴행성 관절염이라고 한다. 이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의 대부분은 무릎관절을 많이 사용해서이다. 노화가 일차성이고 이차성은 젊었을 때 인대가 다치거나 연골 파열 같은 무릎에 부상을 입었을 경우와 주사를 잘못 맞아서 감염이나 염증에 의해서 생기는 이차성이 있다. 관절연골은 정상적인 연골로 초자 연골이 있다. 연골에는 혈관도 없고 신경도 없을뿐더러 활발하게 움직이는 세포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한 번 닳게 되면 연골이 다시 생기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퇴행성 관절염의 원인은 위에 내용처럼 노화다. 젊었을 때 일을 많이 하고 무거운 것을 많이 드는 일이 많았다면 연골이 달아서 발생.. 2020. 3. 5.
잇몸 염증으로 돌연사? 잇몸 염증으로 돌연사? 우리나라에서 감기 다음으로 흔한 증상이 잇몸 질환이다. 작년 한 해만 1천4백만 명이 진료받은 질환이다. 이 잇몸 염증은 전신질환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내용들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자신이 모르는 심한 입 냄새의 원인이 잇몸 염증 일 수 있다. 구치에 원인은 대부분 구강 내 원인에서 비롯된다. 특히 혀 위에 쌓이는 설태에 의해서 유래된다. 잇몸질환은 주로 세균 중에서 공기를 싫어하는 혐기성 세균에 의해서 발생한다. 혐기성 세균들은 음식물로부터 휘발성 황 화학물을 배출하게 된다. 이러한 원인으로 냄새가 나게 되는 것이다. 치주 질환자는 설태가 일반인보다 6배 정도 높게 나타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양치질을 할 때 치아뿐만 아니라 주변 조직인 잇몸, 그리고 설태까지 잘 제거해야 한.. 2020. 3. 4.
코로나 백신 언제쯤? "치료제가 개발됐다" "백신이 개발됐다" 하루가 멀다 하고 들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와 코로나 백신에 대한 소식들 이야기는 무성한데 실제로는 대체 어디까지 진행된 것일까.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이야기를 하기 전에 전 세계가 상대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는 어떻게 생겼는지 살펴보자. 코로나가 무엇 때문에 코로나인지는 아마 모를 것이다. 현미경으로 관찰했을 때 모습이 마치 왕관을 쓴 것처럼 징그럽게 튀어나온 모양의 돌기들을 지녀 라틴어로 왕관을 뜻하는 코로나를 붙여 코로나 바이러스가 된 것이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더 포악하게 만드는 것은 표면 못처럼 튀어나온 돌기다. 이 돌기는 우리 몸의 침투할 때 열쇠처럼 사용된다고 한다. 우리의 면역체계를 물거품으로 만들어버리는 셈이다. 코로나 바이러스에 .. 2020. 3. 3.
당뇨발이란 당뇨발이란 당뇨발이라는 것은 당뇨가 있는 환자분이 발에 어떤 형태든지 문제가 생겼다면 그것이 모두 당뇨발이다. 상처가 있어도 당뇨발이고 상처가 없어도 당뇨발이 생길 수 있다. 혈관이 문제가 생겨도 당뇨발이고 신경에 문제가 발생해도 당뇨발이다. 이런 것을 모두 통 틀어서 당뇨발이라고 한다. 당뇨발의 증상은 위에 내용처럼 혈관이 망가져서 오는 당뇨발도 있고 신경에 문제가 생겨서 당뇨발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1차적인 원인에 따라 증상이 모두 달라진다. 흔히 느끼는 증상들은 혈관과 신경에 문제가 생겨서 오는 경우가 많다. 혈관 때문에 당뇨발이 발생했다면 발이 차게 느껴진다던지 발의 색깔이 변하는 것처럼 느껴질 것이다. 신경에 문제가 생겨서 당뇨발이 발생했다면 통증이 있어야 하는데 발에 감각이 무뎌진다. 또한 .. 2020. 2. 27.
폐렴구균 예방접종 폐렴구균이란 1881년 미국 국방부의 조지 스텐버그와 프랑스의 화학자 루이 파스퇴르가 같은 시기에 각각 개인적으로 폐렴구균을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분열 후 서로 떨어지지 않고 붙어 있어 동그란 모양이 2개가 붙어 있다고 하여 1926년에 폐렴쌍구균이라고 이름을 붙였다. 그 후 1974년에 원형이 2개 만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 분열하면서 사슬 모양을 확인하고, 연쇄상구균 과로 분리하고 폐렴구균으로 다시 명명하였다. 폐렴구균은 폐렴, 뇌척수막염 등의 감염의 주된 원인이다. 면역력이 약해지는 노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폐렴구균은 위험한 질환이다. 폐렴구균 예방접종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11월에서 4월 사이에 많이 발생하고 백신을 맞을 경우 50~80%정도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생 1회만 .. 2020. 2. 27.